트럼프 관세, 수건부터 아파트까지 미국은 '물가 비상'

200페이지에 달하는 관세 품목 리스트, 거의 모든 생필품 포함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연간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시행할 것이라는 트럼프 행정부의 발표에 중국이 전면적인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 협상을 통한 돌파구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대규모 관세가 실제로 시행될 경우 숟가락과 양말부터 애완견 용품과 자동차, 아파트까지 곳곳에서 물가가 치솟을 전망이다.

썸네일 이미지
미국 월마트에서 쇼핑하고 있는 한 여성[사진=로이터 뉴스핌]

정치권에서 시작된 무역전쟁이 경제 위기가 가시화되고 나서야 종료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11일(현지시각)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가 추가로 발표한 2000억달러 규모의 관세 품목은 200페이지에 달한다. 거의 모든 생필품이 관세 대상이라는 얘기다.

매일 사용하는 욕실의 수건과 침실의 매트리스, 주방의 숟가락과 각종 식재료, 자동차 부품과 가전제품, 애완견 용품과 건축 자재까지 관세 추가 시행에 따른 파장을 피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애플 스마트폰을 포함한 생필품 가격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천문학적인 규모의 관세 항목에는 미국 IT 업체들에게 필수적인 각종 희토류도 포함됐다.

저가 생필품부터 고가 내구재인 자동차와 아파트까지 물가 상승이 불가피하고, 이는 대규모 세금 인하와 시간당 평균 임금에 따른 경기 부양 효과를 꺾어 놓을 전망이다.

가뜩이나 미국 인플레이션은 가파른 상승 흐름을 타고 있어 물가가 치솟는 한편 성장이 후퇴하는 스테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6월 생산자물가는 연율 기준 3.4% 치솟았다. 이는 시장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3.1%를 웃도는 동시에 2011년 11월 이후 최고치에 해당한다.

물가 급등과 무역전쟁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맞물리면서 일드커브는 한층 더 드러누웠다. 2년물과 10년물 국채 수익률 스프레드는 26.556bp(1bp=0.01%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이는 2007년 8월 이후 최저치에 해당한다.

일드커브의 평탄화는 여전히 투자자들 사이에 경기 침체 신호로 해석되고 있어 월가는 경계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물가 고삐가 풀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는 시점이면 위기의 그림자가 짙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플레이션 상승 압박이 날로 고조되는 한편 올들어 1~5월 사이 민간 투자는 6.1% 성장하는 데 그치면서 2000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 실물경기의 적신호가 뚜렷하다는 지적이다.

전면전으로 치달은 무역전쟁이 손 쓸 수 없는 위기 상황을 맞고 나서야 진정될 것이라고 신문은 내다봤다.

BMO 캐피탈의 이안 린젠 전략가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추가 관세 발표와 중국의 보복 가능성이 뜨거운 감자”라며 “최악의 시나리오가 전개될 경우 지금까지 관세 전면전에 대한 시장의 판단은 리스크를 과소평가한 셈이 된다”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