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스토리] 크로아티아 사상 첫 결승행에 진심 어린 박수 보낸 잉글랜드

본문내용

[모스크바(러시아) 로이터=뉴스핌] 김용석 기자 = ‘축구 종가’ 잉글랜드의 꿈이 좌절됐다.

‘피파랭킹 12위’ 잉글랜드는 1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 ‘랭킹 12위’ ‘랭킹 20위’ 크로아티와의 경기에서 연장승부 끝에 만주키치의 극적인 골에 1대2로 패해 52년만의 우승컵 도전이 무산됐다.

이날 잉글랜드는 전반5분 만에 키어를 트리피어의 프리킥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23분 크로아티아의 이반 페리시치에게 동점골을 허용한후 연장 후반 3분 마리오 만주키치에게 결승골을 내줬다.

평균 연령 25세 ‘젊은 팀’ 잉글랜드는 후반 들어 급격한 페이스 저하를 이겨내지 못했다. 잉글랜드 선수들은 고개를 숙였다.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득점하지 못한 러시아 월드컵 득점 선두(6골) 해리 케인은 침울했다.러시아에 원정 온 잉글랜드 팬들은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선수들을 토닥였다. 크로아티아 감독과 선수들에게 진심어린 축하의 박수를 건넸다. 그리고 4년후의 더 나은 팀을 다짐했다. 잉글랜드팬들도 '선수들의 선전에 다시 대표팀을 사랑하게 됐다'면서 박수를 보냈다.  

28년만에 4강에 진입한 잉글랜드는 14일 밤11시 벨기에와 3,4위 결정전을 치른다. 크로아티아와 프랑스의 결승 대결은 16일 오전0시다. 프랑스의 결승 진출후 포그바는 "오늘의 우승을 태국 동굴 소년들에게 바친다"고 밝혀 따스한 마음을 드러냈다.

 

썸네일 이미지
크로아티아에 패한 잉글랜드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썸네일 이미지
침울한 표정의 해리 케인과 스태프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썸네일 이미지
패한 직후의 잉글랜드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패배에 눈물을 보이는 잉글랜드 팬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썸네일 이미지
승리를 기뻐하는 클오아티아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썸네일 이미지

 

썸네일 이미지
크로아티아 감독에게 축하의 악수를 건넨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썸네일 이미지
박수를 보내는 사우스 게이트 감독과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썸네일 이미지
퇴장하는 잉글랜드 선수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