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거해야 할 라돈 침대 7000여개, 국민 걱정 덜어줘야..." 국회 정책 간담회

12일 국회 '라돈 사태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 개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라돈 사태'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은 후속 조치를 책임지고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는 '라돈 침대 사태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가 개최됐다. 간담회에는 함진규 정책위의장, 이명수 의원, 민경욱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과 원안위 관계자,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앞서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라돈사태'가 두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후속 조치는 미흡한 상태"라며 "일차적인 책임이 대진침대에 있더라도, 피해가 커지는 만큼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정민 위원장의 대응 현황 보고가 이어졌다. 강 위원장은 "'라돈 사태'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현재 남은 수거 대상 침대는 7000여 개로 집계됐다. 원안위는 남은 수거 작업을 빠르게 마무리하는 한편, 수거된 4만 1000여 개의 '라돈 침대' 분리와 폐기 과정도 관련 부처와 논의를 거쳐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이날 자리에는 대진침대 본사 인근 주민 2명도 함께했다. 천안 판정1리 이장 이철하씨는 "매스컴을 통해서 라돈의 위험성을 확인한 주민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며 "정부 측의 신속한 조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정부 관련 부처와 지자체가 합동해 빠른 시일 내에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204mk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