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롯데타워 5000개 높이 분량 자료 분석중…경공모 회원 130여명 사건 관여"

"28TB 분량 디지털자료 확보·분석중…유의미한 증거 있다"
"압수물 분석 통해 경공모 회원 130여 명 매크로 관여 정황 포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롯데월드타워 5000개 높이 분량의 방대한 자료를 분석 중이다.

특검팀은 이를 바탕으로 드루킹이 주도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130여 명이 이번 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검 측 관계자는 18일 "그동안 확보한 디지털 증거가 200여 점 정도 되는데 여기에 저장된 정보가 28테라바이트(TB) 분량"이라며 "이들 자료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PC나 휴대전화 등에 저장된 정보를 분석해 증거로 활용하는 수사기법)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1TB는 1024 기가바이트(GB)와 같은 크기의 저장용량을 뜻한다. 최근 휴대전화의 저장용량은 최대 256GB 수준이다.

특검이 확보한 자료를 A4용지로 출력해 쌓으면 약 3800km로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5000개를 쌓은 높이와 같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할 허익범 특별검사가 27일 서울 서초구 특검사무실에서 첫 공식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이날 공식 출범해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2018.06.27 yooksa@newspim.com

특검은 디지털포렌식 장비를 동원해 자료 분석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경공모 핵심 회원들이 쓰던 PC 등에 저장된 자료를 확인하기 위해 암호화된 정보를 풀어내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상황이다.

이들 자료 가운데는 '트루 크립트'라고 불리는 데이터 암호화 소스가 적용돼 있는 파일들이 상당 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소스를 적용시키면 한 파일에 여러 암호를 복합적으로 적용할 수 있고 파일 자체를 은닉할 수도 있다.

특검 측 관계자는 "확보한 자료 가운데 암호화되거나 은닉된 정보가 30~40% 정도 된다"며 "현재 암호 전문가를 불러 암호 해독과 복구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날 16자리 암호를 풀어냈다"면서 "암호를 풀어낸 자료 가운데 유의미한 자료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검은 아울러 현장조사와 압수수색 등을 거쳐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경공모 회원 130여 명이 사건에 관계돼 있다고 추정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유심(USIM) 관련 자료를 통해 인적사항과 단말기고유식별번호(IMEI) 등을 확인한 결과 관련자들이 130여 명 정도로 늘어났다"며 "추적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관련자들은 대부분 경공모 회원으로 추정된다.

특검은 특히 해당 유심 관련 자료에 포함된 유심칩을 휴대전화에 꽂아 댓글조작에 활용된 매크로프로그램 '킹크랩'을 사용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 유심칩이 여러 휴대전화에서 사용된 정황도 확인했다.

아울러 특검은 이날 드루킹 김모(49)씨를 5번 째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 40분께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서울 서초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김씨는 '노회찬 의원에게 돈을 건넸나' 등 취재진들의 질문에 아무 답변 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특검은 앞서 경공모 핵심 멤버 중 한 명인 도모(61) 변호사를 정치자금법 위반과 증거 위조,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지난 17일 긴급체포하고 이튿날인 오늘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도 변호사는 김씨와 공모해 특정 정치인과의 만남을 주선하고 해당 정치인에게 불법자금 수 천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검찰이 이를 수사하자 관련 자료를 위조해 제출했다는 혐의도 있다.

해당 정치인은 노회찬 정의당 의원으로 알려졌다. 노 의원 측은 현재 관련 의혹을 부인 중이다. 

brlee1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