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가상화폐거래소, 정병국 의원 '블록체인 컨퍼런스'에 2억여원 후원키로

정 의원실,10월 행사 관련 핀테크협회에 후원 가능 여부 문의
20여개 가상화폐거래소들,회의 열어 총 2억~3억원 협찬 결정

본문내용

[서울 = 뉴스핌] 김지완 기자 = 20여개 가상화폐거래소가 오는 10월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실이 개최할 예정인 '글로벌 블록체인 컨퍼런스'에 총 2억원 이상을 협찬할 계획이다.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며 옥죄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업계가 국회를 통해 제도권으로 진입하기 위한 활동으로 분석된다.

20일 한국핀테크산업협회(이하 핀테크협회)에 따르면 협회 블록체인분과 소속 20여개 가상화폐 거래소는 지난 18일 서울 영동대로 스트리미(고팍스, 블록체인분과장) 본사에서 모임을 갖고 정병국 의원실이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컨퍼런스에 2억~3억원의 비용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등 대형 거래소를 비롯해 중소형 거래소들도 갹출하기로 했다.

정 의원실이 행사 견적서와 함께 협찬 가능 여부를 문의한데 따른 것이다. 의원실에서는 행사 비용이 각각 5000만에서 2억7000만원까지 들어가는 다양한 종류의 견적서를 제시했다.  

핀테크협회 관계자는 "해당 행사는 글로벌 전문가와 외국 국회의원을 초청해 대한민국이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글로벌 스탠다드를 확립하자는 취지"라면서 "글로벌 블록체인 컨퍼런스의 정확한 개최시기, 모임 성격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 가상화폐 거래소 대표는 "대형 거래소 위주로 총 2억~3억원 정도를 모아주기로 합의했다"면서 "일부 거래소는 대형사는 아니지만 이미지 제고를 위해 거금을 내기로 결정한 곳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권에 조력하는게 좋을 것이란 판단에 자발적으로 내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앞서 지난 2월 6일 다른 의원 10명과 함께 '암호통화 거래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암호통화 정의 규정 마련 △암호통화취급업의 등록에 관한 규정 신설 등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제도권 편입을 바라는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주장과 일맥상통한다.

정 의원실 C 비서관은 "이번 행사는 우리 나라 블록체인 산업과 해외 산업의 수준을 맞추기 위해 하는 것으로 만남의 장을 만들어주는 개념이어서 국회 예산만으로 하기는 어렵다"며 "업계에 이런 행사를 할건데 생각이 있냐고 물어봤더니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해서 성사된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실은 국회에서도 3000만원의 행사 비용을 지원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정병국 의원실이 의뢰해 받은 '글로벌 블록체인 컨퍼런스' 견적서중 하나를 뉴스핌이 입수했다. 총액은 2억4519만원. [자료=뉴스핌]

가상화폐 거래소는 지난해 말부터 계속된 정부의 규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은 지속적으로 가상화폐에 관한 법률을 만들어 제도권 안으로 편입시켜 줄 것을 정치권과 정부에 읍소하고 있다.

B 거래소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핍박을 받으니까 의회에서 하는 행사에 후원하는 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의회에서 가상화폐 논의가 이뤄지면 조금 다른 시각에서 봐 줄 것이란 기대가 있다. 이 행사로 주위도 환기시키고, 여론도 나빠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C 거래소 관계자는 "다들 취지에 동감하고 돈을 내는 분위기"라면서 "대형사들은 몇 천만원씩 내는데, 자기만 빠지면 안 좋으니까 서로 십시일반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도 여력이 있는 건 아니지만 빠지기 뭣해서 500만원이라도 낼까 고민중"이라고 덧붙였다.

D 거래소 관계자는 "지금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명동 사채업자보다 못한데 정병국 의원 행사 협찬을 계기로 행사에서 다뤄진 내용들이 각국 의회에 공유되길 바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swiss2pa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