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GC녹십자셀, 미국 기업과 CAR-T 개발 합작법인 설립

기사등록 :2018-07-24 14:12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이 미국의 키메라 항원 수용체(CAR-T) 세포 치료제 개발 업체와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등 CAR-T 연구·개발(R&D)을 강화한다.

CAR-T 치료제는 바이러스를 죽이는 면역세포인 'T세포'에 새로운 유전자를 더해 암세포를 공격하게 만든 유전자 조작 세포다.

GC녹십자셀은 CAR-T 개발업체 '리미나투스 파마'와 한국 내 합작회사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MOU에 따라 두 회사는 리미나투스 파마의 'GCC CAR-T'의 한국 및 중국 내 독점 판매권을 가지고, 판매 허가를 얻기 위한 임상 연구 및 제조 등을 전담할 합작회사를 공동 설립한다. GCC CAR-T는 결장, 직장, 췌장, 위, 식도의 전이성 종양에서 발현되는 GCC에 작용해, 항암기능을 발휘한다.

합작회사를 통해 중국 및 한국 시장에서 GCC CAR-T 출시할 방침이다. 리미나투스 파마는 앞선 CAR-T 생산기술을 제공하고, GC녹십자셀은 GCC CAR-T의 국내 임상시험 및 시장진입을 맡는다. 중국 시장의 경우 대형 현지 파트너사와 계약을 통해 동반 진출할 계획이다.

또 GC녹십자셀은 GCC CAR-T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에서 한국 내 병원을 추가해, 글로벌 임상시험을 지원한다. 리미나투스 파마는 GC녹십자셀의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의 미국 진출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사장은 "GC녹십자셀이 개발 중인 CAR-T와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확보한 GCC CAR-T를 통해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을 완성하고, 세계적인 종합 면역항암제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GC녹십자셀]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