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 중요한 민생과제 입법화, 국회의장 관심 가져달라"

5부요인 초청 오찬서 문희상 국회의장에 요청
사법부 위기에도 "정부, 국회, 사법부도 과제 많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양 문씨가 대통령·국회의장, 축하드린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문희상 국회의장 등 5부 요인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핵심 개혁법안과 민생과제의 법제화에 국회가 특별히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5부 요인들과 인사했다. 문 의장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자리니 만큼 문 대통령은 "전화로 이미 한번 축하 인사를 드렸지만, 다시 한번 축하드린다"고 함박 웃음을 지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의 개혁과제, 특히 중요한 민생과제는 대부분 국회 입법 사항"이라며 "국회의 처리를 기다리는 민생 관련 법안들이 많다. 의장님께서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스핌DB]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헌법기관들이 상당한 역사와 연륜, 경험을 축적을 한 상태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국민들 눈높이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면서 "정부는 정부대로, 국회는 국회대로, 사법부는 사법부대로 국민들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 해야 할 과제들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바라는 민주주의의 성숙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참석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권순일 중앙선관위원장이었다. 

문희상 "민생·경제, 규제혁신법 처리 위해 최선 다할 것"
   김명수 "사법부 달라졌다는 평가 위해 입법 보완해야"
   이진성 "높아진 국민 눈높이 힘 다할 것", 권순일 "선거제도 개편 돕겠다"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문 의장은 "전보다 청와대 음식 맛이 좋아졌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오늘 맛을 보고 좋게 말하는 쪽에 서서 많이 이야기하겠다"고 해 참석자들의 웃음을 유도했다.

문 의장은 "지금 1년 하고도 3개월이 딱 지났는데 그동안 참으로 놀랄만한 눈부신 실적을 거두셨다"면서 "아주 중요한 의미가 있는 두 가지, 촛불혁명과 평화 등 경천동지할 일들이 생겨난 것은 대통령 리더십으로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문 의장은 "국회가 할 일들 중 앞서서 해야 할 일들이 있다고 하면 민생이나 경제, 각종 규제혁신에 관한 각 당의 우선순위 법률 등이 나와있는데 이것을 새로운 국회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각오"라고 말했다.

김 대법원장은 최근 양승태 대법원 시절의 문제가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취임 이후에 사법부의 제도 개혁이라던지 기타 여러 개선 방안을 연구하고 준비하고 있다"며 "그 마지막 완성은 결국 입법을 통해 해야 할 것이다. 정말 우리 사법부가 눈에 띄도록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기 위해서는 결국 입법으로 마지막 보완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당부했다.

이 헌법재판소장은 "양 문씨께서 이렇게 대통령과 국회의장의 중요한 직책을 맡으신데 대해서 다시 한번 축하드린다"며 "국민의 기본권을 신장하면 할수록 국민의 눈높이는 더욱 더 높아지는 것 같다. 우리의 할 일이 이 정도면 됐다 하는 것은 없는 것 같고 높아진 눈높이에 맞춰 저희의 힘을 다해야겠다"고 강조했다.

권 중앙선관위원장은 "국회의장께서 취임하면서 정치제도의 발전도 이뤄야겠다며 언급한 말슴 중 선거제도의 개편도 있었다"며 "이번 기회에 위헌으로 선언된 부분을 국회에서 제도 보완해야겠다. 그동안 쌓여 있는 전문지식을 이번 기회에 도움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국무총리는 "저는 휴가 중이니까 발언도 비공식적 발언으로 하겠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 총리는 "정부는 아무리 잘해도 국민께는 모자라다는 평범한 사실을 절감하고 있다"며 "더러는 잘하지 못하는 경우까지 있으니 국민들이 보기에 안타까움이 클 것으로 늘 심기일전하겠다"고 다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