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개호 농림부 장관에 임명장 수여…폭염 대책 당부

"폭염과 가뭄으로 농가 피해 심각, 제사상 물가 역량 모아달라"
이개호 "폭염 대책 시급, 오늘 영남 과수농가 찾을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임명장 수여식을 갖고 최근 폭염 피해와 추석 제사상 물가에 비상이 걸리지 않도록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이 장관의 배우자에게도 꽃다발을 증정한 이후 환담을 나눴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대통령이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 장관에게 "실제로 지역구가 농촌인데다가 지역 행정에 밝고, 국회에선 농해수위에 있어 농민 관련 법안만 100여건 발의할 만큼 농업 전문가"라며 "더불어 농민들에 대한 애정을 갖고 계신 분이라 청문위원들에게도 인정받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축하했다.

이 장관은 이에 "부족한 점들이 많았지만 앞으로 더 잘 하라는 당부로 여기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폭염과 가뭄으로 일반 농가, 축산 농가, 과수 농가의 피해가 심각하다. 이로 인한 수급 이상은 소비자들의 물가 부담으로 돌아간다"며 "한 달 후 추석이 다가오는데 제사상 물가에 비상이 걸리지 않도록, 장바구니 물가가 압박 받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에 "그동안 무와 배추 등은 비축물량들이 있어 최대한 관리하고 있다. 그럼에도 많은 농촌 현안들 가운데 폭염대책이 시급하다"며 "아직 취임식도 하지 않았지만 오늘 오후 바로 영남의 과수 농가를 찾아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려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 장관은 쌀 수급 문제, 스마트팜, 농업기술의 수출 등 다양한 농업 현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