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십자사, 폭염에 북한 식량 위기 경고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올 여름 폭염으로 북한에서 쌀과 옥수수 등 작물이 들판에서 말라 비틀어져 ‘재앙적인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국제적십자사가 10일(현지시간) 경고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 재난구호 네트워크인 국제적십자사는 이미 국제 제재로 고립된 북한에서 ‘매우 심각한 식량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며, 북한 주민들은 이미 식량난에 고통받고 있으며 특히 어린이들이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라고 강조했다.

썸네일 이미지
최근 극심한 무더위로 인해 북한 전 지역에서 농작물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여름철 북한 농촌지역의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