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이해찬, 현충원 참배로 공식일정 시작...野 만나 협치 당부

기사등록 :2018-08-27 09:06

[서울=뉴스핌] 장동진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 대표는 27일 첫 공식 일정으로 현충원을 참배한 뒤 야당 지도부를 만나 협치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등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를 시작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2018.08.19 yooksa@newspim.com

이 대표는 이어 오전 10시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다. 회의를 마친 뒤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할 예정이다.

이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각 야당 대표들과 차례로 만나 민생법안 처리에 대해 협치를 당부한다. 또 남북관계 문제에 대해서도 야당의 협조를 구할 전망이다.

오는 28일에는 4.19 묘역 참배와 더불어 이희호 여사를 예방한 뒤 김동철 바른미래당 위원장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차례로 만난다. 

앞서 이 대표는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된 직후 "야당과도 진솔한 자세로 꾸준히 대화하겠다"며 "그런 의미에서 야당 대표들께 제안 드린다. 주제와 형식에 상관없이 5당 대표 회담을 조속히 개최하면 좋겠다"고 밝힌 바 있다. 

jangd8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