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日 홋카이도 강진, 사망자 16명…아베 "절전에 협조 부탁"

기사등록 :2018-09-07 14:33

홋카이도에 진도 7 강진, 사망자 16명·행불자 26명
오후에 홋카이도에 비오는 지역 있어…추가 피해 경계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6일 새벽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서 발생한 진도 7 강진으로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전 아베 총리는 각료회의에 참석해 "홋카이도 강진으로 지금까지 사망자가 16명, 행방불명자가 26명에 이른다"며 "현재 2만2000명의 구급대원들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보다 기동력을 강화해서 구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행방불명자는 전원 진앙지 인근인 아쓰마(厚真)초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 발생지역은 △아쓰마초 12명 △삿포로(札幌)시 1명 △도라코마이(苫小牧)시 △무가와(むかわ)초 1명 △신히다카(新ひだか)초 1명이었다. 

아베 총리는 또한 "홋카이도 전체 가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140만 가구에서 현재 전력공급이 재개됐다"며 "한 세대라도 더 많은 가구가 전력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화력발전소 재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전력공급이 재개된 지역은 절전에 협조해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지진으로 홋카이도 전체 전력의 절반 가량을 공급하는 도마토아쓰마(苫東厚真·165만㎾급) 화력발전소는 가동이 중단됐다. 게다가 도마토아쓰마에 이어 홋카이도 내 다른 화력발전소도 연쇄적으로 가동을 멈추면서 홋카이도 전역에 대규모 블랙아웃(대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아베 총리는 "많은 이들이 피난소에서 불안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피재지 등과 연대해 생활물자 공급을 진행하는 한편, 병원의 인적지원·라이프라인 조기복구를 위한 지원 등을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오후부터 홋카이도에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가 컸던 지역은 산사태 피해나 여진에 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6일 새벽 일본 홋카이도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인해 삿포로 시내 주택가 도로가 엉망진창으로 무너져 내렸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