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큐리언트 다제내성결핵치료제,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과제 선정

기사등록 :2018-10-01 09:06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바이오 벤처 기업 큐리언트는 개발 중인 다제내성결핵치료제 '텔라세벡'(프로젝트명 Q203)이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지원과제로 선정돼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

큐리언트는 사업단과의 연구협약을 통해 텔라세벡의 임상 2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7월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남아공 식약처 승인 하에 초기 임상 2상에 착수했다.

텔라세백의 적응증인 다제내성결핵은 감염시 5~6종류의 약물을 최소 2년간 투약해야 하는 치사율 30~50% 수준의 심각한 질병으로, 표준 치료법이 없다. 큐리언트는 텔라세벡이 다제내성결핵 뿐만 아니라 광범위내성, 완전내성에서도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임상은 결핵환자 54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세계적 권위자인 안드레아스 디아콘 박사와 로드니 도슨 박사가 주도한다.

큐리언트 관계자는 "이번 사업단과의 연구협약을 통해 텔라세벡의 우수성과 성공 가능성을 외부 전문가로부터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미지=큐리언트]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