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시즌 90승... 롯데는 ‘5위 KIA’ 1경기차 추격

기사등록 :2018-10-07 17:54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시즌 90승을 달성했다.

프로야구 구단 두산은 7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박건우의 끝내기 홈런으로 7대4로 승리 역대 3번째로 단일시즌 90승(49패)에 도달했다.

이날 윤석민은 박건우에게 좌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포를 허용, 패전 투수가 됐다.
KBO리그에서 처음으로 90승에 도달한 팀은 2000년 현대 유니콘스(91승 2무 40패)다. 두산은 2016년 93승(1무 50패)을 올려 KBO리그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경신한데 이어 2년 만에 90승을 올렸다. KBO리그에서 두 차례 이상 단일시즌 90승을 거둔 팀은 두산뿐이다.

두산 베어스가 연장 10회 박건우의 굿바이 스리런포에 힘입어 시즌 90승에 선착했다. [사진= 네이버TV 캡처]

롯데 자이언츠는 5위 KIA를 1경기 차까지 추격했다.

롯데는 같은 날 창원에서 열린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8대2로 승리, 3연승을 질주, 경기가 없던 삼성을 7위로 밀어내며 6위로 한 단계 올라섰다.

시즌65승(70패)를 기록한 롯데는 이날 두산에 끝내기 패배를 당한 KIA와의 격차를 1경기차로 줄였다. kt와 승차 없는 9위에 올랐던 NC는 패배로 다시 최하위로 추락했다

롯데는 2회 정훈(2점)과 문규현(1점)의 연속타자 홈런으로 3대0으로 앞서 나갔다. 이후 4회 희생뜬공으로 1점을 보탠 뒤 5회 3점을 내 승부를 갈랐다.

선발 김원중이 5이닝 6피안타 3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8승째를 쌓았다. 타선에서는 정훈이 4타수 3안타(1홈런) 2득점 2타점, 문규현이 3타수 2안타(1홈런)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NC는 왕웨이중(대만)은 4이닝 8피안타 7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