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아시아증시] 트럼프 추가 관세 위협…中 혼조·日 상승

기사등록 :2018-10-10 17:13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10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됴코 증시는 변동 장세 속에 상승 마감했다. 이날 투자자들이 방어주를 집중 매입하면서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6% 상승한 2만3506.04엔에 마감했고, 토픽스지수는 0.16% 오른 1763.86엔에 장을 마쳤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닛케이지수는 전날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중국에 267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위협하면서 출렁였다. 최근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물린 데 중국이 보복조치를 취하면 이에 또 다시 추가관세로 대응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이다.

간방에 미 국채 수익률은 최근 연중 최고치에서 내렸으나 투자자들은 아직 경계감을 늦추지 않는 모습이다. 시장은 강력한 미국 경제 지표에 힘입어 강경파 연방준비제도(Fed)의 추가 금리인상이 가속화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 

도카이도쿄조사센터의 히라카와 쇼지 수석 글로벌 전략가는 "미국 국채 수익률이 다소 하락하며 오늘 장에선 방어주 선호도가 높았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여전히 국채 수익률이 다시 오를 것으로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은 여전히 불안정하다"고 설명했다. 

우량주 소프트뱅크그룹은 2년래 최대 낙폭인 5.4% 떨어지면서 1개월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우량주 소프트뱅크그룹이 미국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WeWork)의 과반 지분을 확보하는 협상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나온 직후다. 소식통에 따르면 투자 규모는 150~200억달러로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에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일본 최대 유통업체인 돈키호테홀딩스와 패밀리마트 모회사 유니패밀리마트홀딩스는 각각 9.4%, 5.0% 급등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유니패밀리마트홀딩스가 종합 슈퍼마켓 체인 '유니(Uny)'의 남은 지분을 일본 최대 유통업체인 돈키호테홀딩스에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돈키호테는 지난 8월 월마트의 슈마마켓체인 '세이유(Seiyu)' 인수에도 관심있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블루칩 중심의 CSI300지수는 3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 이날 CSI300지수는 0.29% 내린 3279.16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소비재업은 2.64%, 부동산업은 1.12% 하락했다. 

선전성분지수도 0.44% 내린 8010.69포인트로 마감한 반면 상하이종합지수는 0.18% 상승한 2725.84포인트를 기록했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경제를 안정시킬 '중요한' 국면에 접어들었으며, 경제 성장을 뒷받침할 강력한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고 이날 보도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인해 최근 6개월간 세계 금융시장에 대한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으며 향후 악화될 여지가 있으나,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위안화 하락세와 관련, 중국의 통화 방어 능력에는 문제가 없다고 우려를 일축했다. 

중국 위안화가치는 10일 19개월래 최저치를 경신하면서 달러당 위안화 환율은 심리적 저항선인 7위안에 바짝 다가섰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위안화 기준치를 달러당 6.9072위안으로 고시했다. 

홍콩 증시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오후 4시 40분을 기준으로 항셍지수는 0.25% 상승한 2만6238.72포인트를, H지수(HSCEI)는 0.40% 오른 1만462.62포인트를 지나고 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0.10% 오른 1만466.83포인트에 마감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