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커들로 “트럼프, 연준에 정책 지시하는 것 아니다”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Fed)의 정책 결정에 관여하려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을 노골적으로 비난해왔다.

썸네일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커들로 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경제전문매체 CNBC에 “대통령은 자신만의 관점을 가지고 있다”면서 “그는 그것들을 많이 이야기했고 내가 판단하는 한 새로운 것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연준이 독립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대통령은 연준에게 정책 지시를 내리는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나는 연준 때문에 높은 이자율을 내고 있다”며 “나는 연준이 큰 실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공격적으로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날 장 마감 후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이 “미쳤다”고 말하는 등 연준의 금리 인상 행보에 노골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커들로 위원장은 최근 뉴욕 증시의 큰 폭 약세를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였다. 전날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831.83포인트나 급락했다.

그는 “내 생각에는 이것은 강세장에서 일상적인 조정”이라면서 “경제지표는 전반적으로 매우 좋다”고 말했다. 다만 커들로 위원장은 이번 조정이 얼마나 지속할 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