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단기 일자리 창출정책, 시급한 국민들에게 반드시 필요"

김의겸 靑 대변인 "임시적·일용직 어려워, 모든 정책 수단 동원"
"채용 여력되고 필요하지만 예산 문제 공공기관이 대상"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등과 협의해 단기 일자리 중심의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시급하게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에게 모든 정책적 수단을 동원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기자 브리핑에서 "질적으로는 상용직 중심으로 좀 개선이 되는데 임시직이나 일용직 부분에서는 여전히 상황이 어렵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당장 시급하게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에게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하는 것도 정부로서의 의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 대변인은 "공공기관들 중에서 채용 여력이 있고 업무상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곳에서 예산 문제 때문에 못했던 부분들에 대해 일자리 창출을 시급하게 찾아보자고 해서 청와대가 기재부, 고용부 등과 공동작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를 일부 언론이 비판적인 시각으로 문제제기하고 있지만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우리 정부가 가장 시급하게 주력하고 있는 일"이라며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국민들의 눈으로 봤을 때는 정부 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공공기관에 대해 무리한 단기 일자리를 주문했다는 보도에 대해서 "필요성과 여력이 있는데 예산으로 뒷받침이 되지 못했던 곳을 찾아서 하는 것이지 불필요하고 시급하지도 않은 기관에 대해 일자리를 무조건 늘리라고 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