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행정 공공부문 일자리 '활기'…숙박·음식점·도소매업 '울상'

통계청 "공공 일자리 늘어 7~8월보다 고용지표 개선"
상용근로자 전년비 33만명 증가…"일자리 질적 개선"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9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4만5000명을 기록했다.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과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등 공공부문은 취업자가 증가하며 활기를 뛰었지만 숙박 및 음식점과 도매 및 소매업 등에서는 감소세가 지속됐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5000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폭은 지난 2월부터 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에 그치고 있다.

특히, 7∼8월 취업자 증가폭이 연속 1만명 아래로 떨어지면서 9월 취업자 수가 전년동월 대비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공공부문 취업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유지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3만3000명(6.8%) 증가했으며,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은 2만7000명(2.4%) 늘어났다.

이와 함게 정보통신업 7만3000명(9.3%), 농림어업 5만7000명(4.0%), 금융 및 보험업 5만1000명(6.3%) 등이 전년 동월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통계청]

반면, 대표적인 민간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 숙박 및 음식점과 도매 및 소매업 등에서는 취업자 감소세가 지속됐다.

특히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8만6000명이 감소하면서 10차 산업분류 기준이 적용된 2014년 이후 가장 크게 감소했다. 통계청은 숙박·음식점업의 고용 부진에 대해 중국인 관광객 감소, 과당 경쟁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와 도매 및 소매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각각 13만명(-9.3%)과 10만명(-2.6%)이 줄었다.

제조업 취업자는 전년 동월보다 4만2000명(-0.9%) 감소했다. 6∼8월 3개월 연속 10만명 이상 감소했던 것보다는 개선됐지만 여전히 상황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순수공공부문인 공공행정과 국방 등을 비롯해 보건업과 사회복지서비스업 등 공공성을 뛴 부문에서 취업자 수가 크게 늘어나면서 지난 7~8월보다는 고용지표가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종사상 지위별 취업자를 보면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3만명(2.4%) 증가했지만, 임시근로자는 19만명(-3.8%), 일용근로자는 2만4000명(-1.6%) 각각 줄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3만4000명(2.1%), 무급가족 종사자는 1만1000명(0.9%) 각각 증가했다. 하지만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1만7000명(-2.8%) 감소했다.

빈 과장은 "전체적인 고용상황은 좋지 않지만 종사상 지위별 취업자를 살펴봤을때 일자리의 질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