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전원책 '통합 접촉'에 격분 “한국당, 총선서 없어져야 할 당”

12일 최고위 후 전원책 향해 “정치는 정도정치, 신사정치 해야” 격노
손학규 “전원책이 추구하는 보수는 수구보수...몸집 불리기에만 관심”
하태경 “전원책, 음흉한 공작정치...공작특위 그만두고 1대1 배틀하자”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이 바른미래당 중진 의원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격분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원책 위원에 대한 질문에 “정치는 정도로 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하태경 의원이 공작정치를 하지 말라고 얘기 했는데 정치는 신사 정치를 해야한다”며 불쾌감을 표했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하태경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10.12 yooksa@newspim.com

손 대표는 이어 “보수를 다시 재편한다고 하는데 지금 한국당은 제대로 된 보수를 대표할 자격이 없다. 박근혜를 만들었고 박근혜 구속을 만든 한국당은 다음 총선에선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며 “지금 개편한다고 하지만, (한국당은) 수구 보수로 한쪽에 밀려날거고 우리나라 새 정치는 개혁 보수와 미래지향적 진보 등 중진 개혁세력으로 재편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정치가 그렇게 말대로 되겠는가. 전원책이 추구하는 보수는 이제 버려야 할 수구 보수라는 점을 다 알고 있다. 정치평론가적 입장에서만 봐서는 안된다”고 꼬집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오후 KBS1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현해 인터뷰에서도 “전원책 변호사가 하는 것은 보수 몸집 불리기에만 관심이 있는 것”이라며 “몸집 불리기가 과연 무슨 보수가 되겠는가. 결국은 좌우, 보수, 진보가 싸우는 갈등의 정치의 연장밖에 안 된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내 반(反) 한국당 선봉에 서 있는 하태경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에서 전원책 위원에게 날을 세웠다.

하태경 의원은 “전원책 변호사에게 한 말씀 드린다. 지금은 혁신이 먼저다. 음흉한 공작정치를 중단하고 저하고 보수 혁신 문제에 대해서 1:1 끝장 토론할 것을 제안한다”며 “전 변호사는 아직도 자기가 평론가라고 생각하는지 매일매일 말이 바뀐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언제는 당대당 통합 전당대회를 하자고 했다가, 이제는 일부 바른정당 출신의 중진을 만나자고 했다가, 어제는 김무성 대표가 대통령 후보감이라고 했다가, 오늘은 또 정계에 나와서 안 된다고 하는 등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