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 비대위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오찬미 기자 =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12일 제44차 비대위 회의를 열고 조속한 개성공단 정상화를 재차 촉구했다. 

썸네일 이미지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장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는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조속히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한다"며 "남‧북 평화번영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양공동선언 2조 2항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 우선 정상화한다는 남북 양정상의 개성공단 재개 합의 이행을 촉구한다"며 "비대위는 남북 양정상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개성공단 재개 테스크포스(TF)단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 정부차원에서도 준비와 협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입주기업들의 방북 승인도 촉구했다.

비대위는 "국제제재와 무관한 시설물 점검을 위한 것"이라며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경영위기에 직면한 기업 지원에 노력을 기울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ohnew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