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구하라 남자친구 '휴대전화' 복구 완료.. "현재 분석 중"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27)씨와 성관계한 영상을 유포했다는 전 남자친구 최모씨의 휴대전화 복구가 완료됐다. 경찰은 현재 복구 결과를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씨의 휴대전화·이동식저장장치(USB)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결과를 현재 분석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구씨는 지난달 27일 전 남자친구 최씨를 강요·협박·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구씨는 "(최씨가) 과거에 찍었던 영상을 보내며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 A씨 폭행 혐의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2018.09.18 kilroy023@newspim.com

경찰은 지난 2일 최씨의 자택·직장·자동차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압수물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최씨가 영상을 유포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다면 최씨를 다시 소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