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미얀마 제빵업체 770억원에 인수…베트남 이어 두 번째

23일 메이슨 인수키로 결정
"동남아 시장 확대해 글로벌 기업으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롯데제과가 미얀마 제빵업체를 인수해 동남아 시장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다. 베트남에 이어 두 번째 동남아 진출이다.

롯데제과는 23일 오후 5시경 이사회를 열고 미얀마 제빵업체인 ‘메이슨(L&M Mayson Company Limited)’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인수는 메이슨 주식 80%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인수금액은 한화로 769억원이다.

1996년 설립된 메이슨은 미얀마 현지에 3개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양산빵과 비스킷, 케이크 등을 생산하고 있다. 영업 지점 12개, 물류센터 10개를 통해 미얀마 전역에 판매망을 갖추고 제품을 공급, 작년 약 35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이번 미얀마 진출은 2007년 베트남에 이은 롯데제과의 두 번째 동남아 진출 케이스다. 2011년 싱가포르의 판매법인까지 감안하면 세 번째다.

동남아는 핵심 소비층이라 할 수 있는 30대 이하의 비중이 70% 가까이 차지하기 때문에 제과, 제빵업체에게는 매력적인 시장이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미얀마 역시 성장 가능성을 높게 내다보고 적극적으로 현지 업체 인수에 나섰다"며 "인구 약 5400만명으로 최근 각종 인프라 시설이 도입되고 외국인의 투자 비중이 높아지며 향후 연 6~8%의 높은 경제 성장률이 예상되는 등 새로운 블루오션 시장으로 주목된다"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이번 인수로 동남아 시장을 확대하고 글로벌기업으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썸네일 이미지
메이슨 제품 [사진=롯데제과]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