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 몇 홀?”...시진핑, 아베와의 회담서 강한 관심 표명

기사등록 :2018-10-30 08:12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지난 26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이루어진 중일정상회담 만찬 석상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거듭 언급하며 강한 관심을 나타냈다고 30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시 주석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저녁 식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나에 대해 긍정적으로 말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이라고 물었다.

이에 아베 총리는 “그렇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을) 높게 평가하고 있습니다”라고 답하고 “미국과 중국이 더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시 주석은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과의 골프 외교에도 관심을 보이며 “트럼프 대통령과는 골프를 몇 홀이나 도십니까. 9홀? 18홀?”이라고 질문했다.

아베 총리가 지난해 2월 미국을 방문했을 때에 27홀을 돌았다고 답하자, 시 주석이 다소 놀란 표정을 지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러한 시 주석의 관심에 대해 신문은 “중국과 미국의 대립이 점차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총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속내를 살피려는 시 주석의 의도가 엿보이는 장면”이라고 풀이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