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의 실리콘밸리 투자, '카슈끄지 사태'에도 건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실리콘밸리 신생기업들이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쇼기 피살 사건 논란에도 불구하고 사우디와 투자 협상을 계속하고 있으며 사우디 정부의 파트너인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을 통해서도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빛 조절이 가능한 유리를 만드는 '뷰(View)'와 로봇으로 피자를 만드는 '줌(Zume)'은 지난주 사우디가 지원하는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에서 총 15억달러의 투자금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또 지난달 하순 모듈형 건축 전문기업인 '카테라(Katerra)'는 연간 5만호의 주택 건설 잠정 계약을 사우디 정부와 맺었다.

사무실 공유기업인 위워크(WeWork)는 회사의 지분 과반 매각을 놓고 소프트뱅크와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액은 150억~250억달러가 예상되며 이는 비전펀드의 자금일 가능성이 크다고 관계자들은 말했다.

이에 대해 WSJ은 카슈끄지 피살 사태 이후에도 실리콘밸리 기업 일부가 사우디, 소프트뱅크와 거래를 지속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카슈끄지는 지난달 2일 터키 주재 사우디 영사관에서 사우디 요원들에 의해 사망했다.

카슈끄지 피살 직후, 사우디 왕실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사우디 정부가 '꼬리자르기'식 해명에 나서자 사우디 정부를 비판하는 국제적 여론이 강하게 일었다. 이에 소프트뱅크의 지원을 받는 실리콘밸리 기업 등 여러 업체가 사우디 정부가 같은 달 주최한 투자 포럼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헐리우드 최대 기획사 인데버(Endeavor)는 사우디와 사업을 끝내려 했다고 WSJ은 지난달 보도했다. 또 미국 워싱턴에 위치한 여러 로비회사가 사우디 정부와의 거래를 취소하거나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여야 의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사우디의 관계가 억제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손 마사요시(손정의) 소프트뱅크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5일 어닝 컨퍼런스에서 사우디와의 관계 때문에 소프트뱅크의 자금을 거부한 어떠한 기업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며 카쇼기 피살 사태 여파는 크지 않다고 일축했다.

그는 소프트뱅크의 향후 투자 능력에 약간의 영향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소프트뱅크는 사우디와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CEO는 "우리는 사우디 경제를 다변화하기 위해 그들의 재정 자원을 관리하는 사우디인들을 도울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사우디는 최근 수년에 걸쳐 미국 신생기업 업계에서 커다란 자금줄이 됐다. 석유에 수입을 의존하는 사우디 정부는 국부펀드 투자 등을 통해 경제 구조 다변화를 추진 중이다. WSJ 분석에 따르면 사우디는 2016년 중반 이후 미국 신생기업들에 12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주로 소프트뱅크의 920억달러 규모 비전펀드을 통해서다. 사우디의 비전펀드를 통한 투자금은 450억달러다.

썸네일 이미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