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네티즌, 방탄소년단 日방송출연 취소에 감정 고조…"일제만행 홍보" vs "지민 탓"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방탄소년단의 일본 방송프로그램 '엠스테' 출연 불발로 한일 네티즌들의 감정싸움이 고조되고 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8일 일본 공식 팬클럽 사이트를 통해 9일 방송 예정이던 일본 아사히TV 음악 프로그램 '뮤직스테이션'의 출연이 보류됐다고 공지했다.

'뮤직스테이션' 측은 앞서 "방탄소년단 멤버가 착용하고 있던 티셔츠 디자인이 파문을 일으켰다. 그 옷을 착용한 의도를 물어보고 소속사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유감스럽게 이번 출연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썸네일 이미지
지민이 착용한 것으로 알려진 티셔츠. 일본에 투하된 원자폭탄(상단 붉은원) 사진과 광복을 맞은 우리나라 국민들(하단 붉은원) 사진이 디자인에 포함돼있다. [사진=쇼핑몰 OURHISTORY]

아사히TV측이 한일 양국에 예민한 사안과 직결된 문제가 사건의 원인임을 직접 언급하면서, 지민의 행동에 불쾌함을 여과없이 드러낸 셈이다.

한국의 방탄소년단 팬들과 네티즌은 즉각 반발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뭐 어떠냐. 전범기도 디자인일 뿐이라며. 핵폭탄도 디자인일 뿐이다", "일본 갈 시간에 한국에서 공연해 달라", "계속 그렇게 흠을 잡을 수록 일제 만행을 세계에 홍보하는 꼴"이라면서 격앙된 반응을 쏟아냈다.

일본에서는 방탄소년단의 팬을 자처하는 쪽과 반대편에서 엇갈린 목소리가 나온다. 한 일본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는 트위터에 "엠스테 출연 못하게 돼서 너무 괴롭고 화나서 돌아버릴 것 같지만 포기해야겠다. 돔 공연 기다려야지 어쩌겠어. 방탄 영원히 사랑하고 영원히 응원할 것"이라고 적었다. 다른 팬은 "지민이가 책임감 느끼고 마음이 아플까봐 걱정. 누구보다 노력가에 일본활동도 열심히 했는데 방탄 반일 아니야. 일본 좋다고 했어. 나쁜 부분 말고 좋은 부분을 봐"라는 트윗을 남기며 슬퍼했다.

그러나 일부 일본 네티즌들은 "방탄이 잘못이 없다고 엠스테를 나쁘다면서 감싸는 아미가 많은데 출연 중지된 이유가 지민이 티셔츠 때문이잖아. 그 티셔츠랑 나치 의상? 입어서 그런 거잖아. 엠스테가 머가 나쁘냐"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또 "그만큼 (한국팬들이) 일본에 가지말라고 했으면서 엠스테한테 뭐라하는 건 모순이다. 한국팬들이 나쁜 거잖아? 화내려면 엠스테 말고 방탄한테 해"라면서 한국팬들의 태도와 방탄소년단의 잘못을 지적하는 글에는 트위터에서 관심을 의미하는 하트가 1200개 이상 찍히기도 했다.

아사히TV 측이 문제 삼은 지민의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우리나라 국민들이 만세를 부르는 모습과 일본에서 발생한 원폭투하 장면이 프린팅돼 있다. 앞서 멤버 RM의 광복절 기념 트윗과 함께 일본 내 혐한 세력이 이들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3일과 14일 '러브 유어셀프' 투어 도쿄돔 공연을 시작으로 오사카 쿄세라돔,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 등 일본 4개 돔 투어를 앞두고 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