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해양경찰 선박 2척, 센카쿠 인근 접속수역 항행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중국 해경국 소속 선박 3척이 오키나와(沖縄)현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 제도 접속수역을 항행하고 있다고 9일 NHK가 보도했다.

일본 해상보안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중국 해경국 소속 선박 3척 가운데 2척이 센카쿠 제도 구바(久場)섬 서북서쪽 약 37㎞ 떨어진 곳을 항행하고 있다. 이곳은 일본이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는 수역과 인접해 있다.

일본 해상보안본부는 "해당 선박들이 영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경고와 감시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해양경찰 소속 선박 [사진=NHK]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