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범인은 바로 너', 시즌1 부족한 부분 보완…"이승기, 연기+예능 다 갖춘 선수"

본문내용

[싱가포르=뉴스핌] 이지은 기자 = ‘범인은 바로 너’가 조금 더 탄탄해진 스토리와 새로운 탐정으로 부족한 점을 채웠다.

장혁재 PD는 9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시즌2에서는 5개 에피소드 촬영을 했는데, 직감으로 푸는 방법도 어떻게 보여드릴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범인은 바로 너' 박민영(왼쪽)과 장혁재 프로듀서 [사진=넷플릭스]

이어 “저희가 원하지 않은 방향으로 추리를 풀어가는 사람들이 있었다. 그런 부분이 저희 프로그램을 조금 더 재밌게 해준 것 같다. 그리고 이기우 씨, 박해진 씨가 탐정에게 잡히지 않고 풀려났다. 시즌1에서 나오셨던 분들에 한해서 저희와 다시 대결을 펼칠 모습이 보일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이번에 이광수의 빈 자리는 이승기가 채우게 됐다. 장 PD는 “광수 씨도 돌아올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당장 자리가 비기 때문에 누군가가 필요했다. ‘범인은 바로 너’가 예능이기도 하지만, 추리를 해가는 과정에서 연기도 필요한데, 연기와 예능, 두 가지 면모를 가진 사람이 이승기라고 생각했다. 선수는 선수였다. 더 이상이 적역은 없다”고 캐스팅 이유를 설명했다.

박민영은 “다른 예능과 달리, 탐정이라는 역할을 가지고 상황 속에 들어가는데 반 리얼리티라고 생각한다. 연기와 실제 제 모습이 섞여 있다. 그래서 더 쉽게 접근했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예능인들도 반 정도 내려놓고 상황에 들어오는 것 같다. 연기하는 분들도 자신의 모습을 같이 가지고 들어가서 본연의 성격이 드러나는 것 같다. 유재석 씨도 진행하는 병이 있는데, 여기서는 진행을 별로 하지 않는다. 예능을 택했다기보다, 반반의 생활을 즐기고 있다”며 ‘범인은 바로 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장혁재 PD는 “시즌1때 하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시즌2때 풀어내려고 했다.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앞으로도 많은 시청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의문의 살인 게임에 휘말려 결성된 좌충우돌 7명의 허당 탐정단이 맞닥뜨리는 10개 사건의 배후를 밝혀내는 추리 예능으로, 시즌2는 내년 방송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