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폼페이오, 6일 워싱턴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

CNN 북한 영저리 미사일기지 보도 관련 "정보사항 언급 어렵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갖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조문 사절로 방미 중인 강경화 장관은 6일 오전 중 폼페이오 장관과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이번 한미 외교장관 회담 의제에 대해 "지난 11월 30일 한미정상회담에서 확인되었듯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프로세스 진전에 대한 양국 정상 간 공동평가를 바탕으로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방안을 포함해서 양국 관심사항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외교장관이 만나는 것은 지난 10월 7일 이후 약 두달만이다.

썸네일 이미지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핌 DB]

한편 이날 CNN이 북한 영저리 미사일 기지가 확장됐다고 보도한데 대해 노 대변인은 "정부는 한미 관계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동향을 지속 주시 중"이라면서도 "다만, 이번 보도와 관련된 정보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가 실현될 수 있도록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지속 촉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미 워킹그룹 후속협의에서 화상 회의 등의 형식도 도입하는지에 관한 질의에 노 대변인은 "한미 양국은 다양한 형태로 실무그룹 회의를 정례화 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면서 "중간 점검 차원에서 이번 주 중에 실무급 화상회의 개최방안을 양국 간 조율 중에 있다"고 말했다.

goe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