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서민생활 어려움 가중된 점 뼈아프다"

"정책 변화에 따른 리스크 부정 안해"
"내년 무역분쟁·고령화 영향 클 것"
"광주형 일자리 확산돼야"
"김정은 답방 플랜1·2 있을 것"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올 한해 서민생활의 어려움이 해결되지 못하고 오히려 가중된 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5일 세종시 총리공관에서 출입기자단 만찬 간담회를 갖고 "아쉬운 것은 서민생활의 어려움이 해결되지 못하고 부분적으로 오히려 가중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했다. 그는 "소득분배가 개선되지 못하고 악화되는 것은 문재인정부로서는 대단히 뼈아픈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이낙연 국무총리 [뉴스핌 DB]

덧붙여서 그는 "정책의 변화에 따른 리스크를 부정하지는 않는다"며 "최저임금과 근로시간단축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이고 그동안 지체된 일이었지만 한꺼번에 몰려오다 보니 상당 수 사람들에게는 희소식이 되지만 반대로 또 상당수 사람들에게는 크나큰 부담으로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떻게 연착륙 시킬 것인가의 과제가 내년에 더 본격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총리는 내년에는 미중 무역분쟁과 등의 대외적 요인과 대내적 요인인 고령화가 경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이 3개월 휴전이라지만 본질적으로 달라지는 것이 없을 것"이라며 "두 지도자가 특별한 결단을 하지 않는다면 (미중 무역분쟁이)지난 몇 개월 같은 상태가 계속되거나 가중될 가능성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 리스크에 여러 가지 신흥국의 금융불안, 미국의 금리인상의 요인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총리는 대내적인 요인으로 고령화를 지목했다. 그는 "20년 전에 일본의 거품붕괴가 시작된 것도 고령화가 시작이라고 본다"며 "(고령화가)대단히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치고 본격적으로 내습하고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이 총리는 "지금도 어려움이 모두 없어진 것은 아니다"면서도 "확산됐으면 좋겠다. 이제껏 기업들은 떠나고 노동자들은 불만이고 이 악순환을 끊어줘야 하지 않나 싶다"며 합의안 타결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그러나 이 총리의 기대에도 불구하고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6일 현대자동차가 수정된 최종 협상안을 거부하면서 타결에는 실패했다.

한편 이 총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와 관련해 "현재 어느 쪽의 사인도 감지되고 있지 않다"며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기 때문에 플랜 1, 플랜 2 이런 것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onjunge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