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경제 펀더멘털 ‘하강’ 일드커브 경고 적중하나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장단기 국채 수익률 스프레드를 반영하는 일드커브가 최근 연이어 역전한 가운데 굵직한 경제 지표가 하강 기류를 보여 주목된다.

역사적으로 경기 침체 신호로 통하는 일드커브의 최근 경고가 경제 펀더멘털에서도 확인되기 시작했다는 지적이다.

썸네일 이미지
미시간 포드 공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고조되면서 미국 국채 수익률은 가파르게 하락했다. 이번 주 초까지만 해도 3.0% 선에서 움직였던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6일(현지시각) 2.8% 선까지 밀렸다.

월가 투자자들 사이에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상 기대가 크게 꺾이면서 정책 금리에 가장 민감한 2년물 수익률도 장중 8bp(1bp=0.01%포인트) 급락하며 2.736%까지 하락, 100일 이동평균선을 뚫고 내렸다.

월가 투자자들 사이에 경기 침체의 바로미터로 통하는 그랜트 손톤의 침체 전망 시기가 2020년 상반기로 6개월 앞당겨졌다.

비관론이 꼬리를 무는 것은 단순히 일드커브의 역전에 따른 심리적인 반응이 아니라는 데 시장 전문가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경제 지표에서 확인되는 펀더멘털 역시 적신호가 뚜렷하다는 얘기다. 미국 경제가 3분기 3.5%에 이르는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이는 고점 5.1%에서 상당폭 후퇴한 수치인 데다 내년 이후 전망은 더욱 흐리다.

중국과 무역 마찰이 이어지는 사이 제조업과 서비스업 지표 역시 하강 기류를 연출했다. 구매관리자협회(ISM)이 집계한 최근 제조업 및 서비스업 지표는 각각 59.3과 60.7을 기록해 61.3과 61.6으로 고점을 찍은 뒤 나란히 후퇴했다.

미 중부 지역의 제조업 경기를 반영하는 필라델피아 제조업 지수도 36.4에서 12.9로 급락했고,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도 35만건에서 25만건으로 크게 줄었다.

연초 이후 금리가 상승한 데 따라 주택 경기도 하강 기류다. 기존 주택 판매가 연율 기준 572만건에서 고점을 찍고 522만건으로 감소했고, 신규 주택 판매 역시 71만2000건에서 54만4000건으로 대폭 줄었다.

이 밖에 월간 자동차 판매가 1816만대에서 1749대로 감속하는 등 곳곳에서 실물경기 한파가 포착되는 상황이다.

스탠더드 앤 푸어스(S&P)의 베스 앤 보비노 이코노미스트는 2020년 미국 경제 성장률이 1.8%까지 밀릴 것이라는 전망을 제시한 바 있다.

그랜트 손톤의 다이앤 스웡크 이코노미스트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에 먹구름이 자욱하다”며 “대규모 기업 부채와 끝이 보이지 않는 무역 마찰, 여기에 글로벌 전반의 성장 둔화까지 메가톤급 악재가 상당수”라고 주장했다.

투자자들 사이에 연준 정책자들이 조만간 긴축 사이클을 멈출 것이라는 전망이 번지고 있다. 유로달러 선물이 반영하는 12월 연준의 금리인상 전망치는 60%로 떨어졌고, 내년 금리인상은 단 한 차례에 그칠 가능성을 예고하고 있다.

SEI 인베스트먼트의 숀 심코 채권 포트폴리오 헤드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위험자산을 중심으로 한 금융시장 혼란과 실물경기 한파가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에 브레이크를 걸 것”이라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