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커피점 7곳 中 1곳만 알레르기 유발 재료명 표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국내 주요 커피전문점들 가운데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를 매장과 홈페이지에 모두 표시하는 곳은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전문점에서 판매하는 비포장 식품은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 대상이 아니어서 평소 특정 식품에 알레르기가 있거나 어린이를 동반한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장점유율 상위 7개 커피전문점을 대상으로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제과·제빵류 등 비포장 식품의 알레르기 유발 원재료명을 매장과 홈페이지에 모두 표시한 업체는 1개에 그쳤다고 7일 밝혔다.

대상 커피전문점은 스타벅스, 엔제리너스, 이디야커피, 커피빈, 탐앤탐스, 투썸플레이스, 할리스커피 등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7개 커피전문점이 판매하는 비포장 식품에 대해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 계획을 수립하도록 권고했다. 해당 커피전문점은 올해 준비를 거쳐 내년부터 알레르기 정보를 자발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식품 알레르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알레르기 유발 식품 포함 여부를 확인한 후 구매하고 △본인의 알레르기 이력과 가족력을 알아두며 △알레르기 주요 증상 발생 시 병원에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는 등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 서초구 인근의 커피전문점에서 고객들이 주문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기사내용과 무관) /이형석 기자 leehs@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