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GC녹십자, 임직원 헌혈증 2000매 소아암 환자에 전달

기사등록 :2018-12-12 11:31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GC녹십자는 지난 11일 소아암 백혈병 어린이 돕기의 일환으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2000매를 전달했다고 12일 발표했다.

김재왕 GC녹십자 GH본부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신희영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이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지난 11일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열린 헌혈증 전달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GC녹십자]

헌혈증은 수혈에 드는 비용 중 건강보험재정으로 처리되지 않는 자기부담금 일부를 공제해주기 때문에 많은 양의 수혈을 필요로 하는 중증 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번에 기부한 헌혈증은 GC녹십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헌혈에 참여해 모아진 것으로, 전국의 가정형편이 어려운 소아암 백혈병 환자에게 우선적으로 쓰일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지금까지 총 8000매가 넘는 헌혈증을 병원 및 소아암 환자 지원 단체 등에 기부했다.

GC녹십자는 매년 전국 사업장에서 총 12회의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GC녹십자의 사랑의 헌혈은 1992년 첫 정기 행사 이후 누적 참여자가 1만5000여명에 달한다. 이는 제약 기업 중 최다 인원이 동참하고 있는 헌혈 행사다.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