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LG전자, 허리근력 보호 웨어러블 로봇 '클로이 수트봇' 공개

기사등록 :2018-12-27 10:00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2019서 일반에 첫 선
불편한 착용감, 입고 벗기 어려운 단점 등 개선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전자가 하체근력 지원 로봇에 이어 허리근력을 보조하는 웨어러블(Wearable) 로봇을 잇따라 선보인다. 

LG전자는 사용자 허리근력을 보조하는 웨어러블 로봇 '클로이 수트봇'을 CES2019서 공개한다. [사진=LG전자]

LG전자는 산업현장이나 상업, 물류공간에서 사용자의 허리근력을 보조하는 'LG 클로이 수트봇(CLOi SuitBot)'을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2019에서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클로이 수트봇은 사용자가 일정 각도 이상으로 허리를 굽히면 이를 감지해서 로봇이 준비상태에 들어가고, 사용자가 허리를 펼 때 로봇이 사용자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조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반복되는 작업에서 사용자의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

이는 LG전자가 지난 8월 선보인 하체근력 지원용 로봇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클로이 수트봇이다. 기존 웨어러블 로봇들의 약점이었던 불편한 착용감을 개선해 보다 간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도록 개선됐다. 

LG전자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로봇 사업을 육성 중이다. 최근에는 조직개편을 통해 CEO 직속으로 '로봇사업센터'를 신설, 서비스 개발과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웨어러블 로봇은 무거운 물건을 들고 내리는 작업자들의 부상을 예방할 수 있어 다양한 산업현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BIS리서치는 세계 웨어러블 로봇 시장은 2016년 1천억 원 규모에서 오는 2026년에는 5조 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전자는 가정·상업용에서 산업·의료용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제품 컨셉들을 공개하며 로봇 사업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며 로봇솔루션 분야를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공개한 클로이 로봇은 이번 신제품을 포함한 '수트봇(CLOi SuitBot)' 2종 △'안내로봇(CLOi GuideBot)' △'청소로봇(CLOi CleanBot)' △가정용·상업용 다방면에서 활용 가능한 '홈로봇(CLOi Home)' △'잔디깎이로봇(CLOi LawnBot)' △'서브봇(CLOi ServeBot)' △'포터봇(CLOi PorterBot)' △'카트봇(CLOi CartBot)' 등 총 9종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고객들이 일상생활에서 경험하게 될 LG 클로이만의 차별화된 고객가치와 사용자경험을 높일 수 있도록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j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