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EPL] 손흥민, 카디프전서 1골1도움 ‘11호골·6호도움’.... 토트넘은 2위 탈환

기사등록 :2019-01-02 05:29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새해 1골1도움을 터트려 팀을 2위로 이끌었다.

토트넘의 손흥민(27)은 2일(한국시간) 웨일스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서 열린 카디프시티와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원정전서 1골 1도움을 작성, 팀의 3대0 승리에 큰 역할을 했다.

손흥민은 전반 12분 도움에 이어 전반36분 골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 8호골이자 시즌 11호골, 6호도움이자 리그 5호도움이다. 토트넘(승점 48)로 맨시티를 승점 1점차로 제치고 2위로 도약했다.

손흥민의 새해 첫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시소코, 트리피어와 환호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1골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을 반갑게 맞이하는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격했다. 전반3분만에 해리 케인의 골로 앞서간 토트넘은 전반12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슛으로 골을 추가했다. 손흥민이 도움을 작성, 골을 도왔다.

손흥민의 새해 첫골은 2대0으로 앞선 전반26분 터졌다. 아크 주변에서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은 손흥민이 오흔발 슛, 상대의 골망을 갈랐다. 프리미어리그 8호골이자 시즌 11호골, 도움은 6호도움이자 리그 5호 도움이다. 에버턴전부터는 프리미어리그에서 4경기, 12월20일 아스날과의 카라바오컵골까지 포함하면 최근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2018 12월(컵대회 1경기 1골 포함)에만 7경기에서 7골 3도움을 작성한 손흥민은 2019년 새해를 맞이 축포를 작성, 최고의 기량을 과시했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31분 올리버 스킵과 교체돼 다음 경기를 대비했다.

손흥민은 경기후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다시 2위로 올라섰다. 이게 가장 중요하다. 골을 좀 더 넣을 수 있었지만, 승점 3점을 획득했다는 게 중요하다. 지난 패배를 딛고 일어서야 했으므로 중요한 경기였다. 운도 따랐지만 선수들 모두 잘했다. 경기 초반 득점해 선수들이 모두 자신있게 경기했다”고 말했다.

맨시티와 리버풀의 빅매치(1월4일)에 대해 손흥민은 "빅게임을 보는 것은 언제나 즐겁다. 당연히 볼 것이다. 둘중 어느 팀도 응원하지 않지만 기꺼이 보고 즐기겠다"고 덧붙였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손흥민에게 2번째 평점인 8.3을 부여했ㄷ,. 역시 1골1오움을 기록한 해리 케인이 8.7점이었다. 델리 알리는 6.9점, 1골을 기록한 에릭센은 8.0점, 시소코는 7.2점, 요리스 골키퍼는 7.5점, 포백은 대부분 7점대를 받았다.

해리 케인은 '1월1일의 사나이'다. 현지 시간으로 해마다 1월1일이 되면 케인은 골을 터트리는 독특한 진기록을 갖고 있다. 그는 이번 골로 프리미어리그 전 팀을 상대로 골을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