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한국항공서비스, 제주항공 B737 여객기 중정비 수행

기사등록 :2019-01-03 14:22

기체 중정비 사업 본격 착수…라인·군용기 정비 등으로 확대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자회사인 한국항공서비스(KAEMS)가 여객기 중정비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KAEMS는 작년 12월31일 제주항공의 B737-800NG 항공기 1대에 대한 중정비(C-check)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2월21일부터 3월4일까지 여객기 중정비를 수행한다고 3일 밝혔다.

KAEMS는 이번 계약을 통해 저비용항공사(LCC)가 보유하고 있는 항공기를 대상으로 기체 중정비 사업을 본격 착수한다. 향후 라인, 군용기 정비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KAEMS 관계자는 "그동안 항공기 개발·생산·후속지원을 통해 축적한 기술과 경험을 토대로 정비 시간과 비용을 낮춰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KAEMS는 KAI가 수행하는 미 공군 F-16 창정비 물량 일부를 포함해 지난해 약 200억원 규모를 수주하는 등 민‧군수를 아우르는 항공정비(MRO) 전문업체로 기반을 마련해나가고 있다.

 

likey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