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호주오픈 연계 마케팅…'5억달러' 홍보효과

카니발 등 공식차량 120대 전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기아자동차가 지난 9일(현지시각) 열린 ‘2019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공식 차량 전달을 시작으로 스포츠 마케팅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5억 달러 이상의 홍보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기아자동차의 고성능 자동차 스팅어.[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는 이날 호주 빅토리아주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호주 유명 테니스 선수인 토드 우드브리지의 사회로, 기아차 및 호주오픈 관계자, 기아차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2019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한 차량은 카니발 60대, 쏘렌토 60대 등 총 120대로, 대회 기간 동안 참가 선수, VIP, 대회 관계자 등의 의전과 원활한 행사 운영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기아차는 지난 2002년부터 18년 연속 호주오픈을 공식 후원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호주오픈을 통해 약 5억2000만 달러 상당의 홍보 효과를 거뒀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도 대회 개막에 맞춰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