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기아차, 호주오픈 연계 마케팅…'5억달러' 홍보효과

기사등록 :2019-01-10 10:41

카니발 등 공식차량 120대 전달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기아자동차가 지난 9일(현지시각) 열린 ‘2019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공식 차량 전달을 시작으로 스포츠 마케팅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5억 달러 이상의 홍보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기아자동차의 고성능 자동차 스팅어.[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는 이날 호주 빅토리아주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호주 유명 테니스 선수인 토드 우드브리지의 사회로, 기아차 및 호주오픈 관계자, 기아차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2019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한 차량은 카니발 60대, 쏘렌토 60대 등 총 120대로, 대회 기간 동안 참가 선수, VIP, 대회 관계자 등의 의전과 원활한 행사 운영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기아차는 지난 2002년부터 18년 연속 호주오픈을 공식 후원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호주오픈을 통해 약 5억2000만 달러 상당의 홍보 효과를 거뒀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도 대회 개막에 맞춰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