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CES 2019]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로봇 손익분기 2년후"

기사등록 :2019-01-10 11:00

"휴대폰 사업은 플랫폰 재정리 등 변화하는 과정"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백진엽 기자 = LG전자가 로봇사업의 손익분기점 도달 시기와 휴대폰 사업의 재정립에 걸리는 시간을 2년으로 제시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CES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로봇 전략에 대해 밝혔다. [사진=LG전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9'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로봇사업 전체로 손익분기점이 되는 시기는 짧아도 2년 정도는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 휴대폰 사업에 대해 "어려운 상황을 먼저 경험하면서 내부적으로는 여러가지 준비를 하고 플랫폼을 재정리하는 등 내년까지는 정리 작업을 하게 될 것 같다"며 "정리작업이 사람을 줄이는 것이 아니라 제품을 과거 레거시를 차용해서 광고도 오래쓰는 좋은폰으로 광고하는 등 변화를 만들어가는 준비로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올해 조 부회장은 △수익성 기반의 성장주도형 사업으로 전환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5G,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선제적 미래준비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 건전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만들기 위한 3대 중점과제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LG전자는 주력사업의 경우 상품기획과 R&D 효율성을 높이고 낭비되는 자원을 최소화해 추가적인 자원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자원투입 효율화를 통해 확보된 자원을 육성사업에 투자해 성장에 가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또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를 위해 브랜드를 체계화하는 작업을 진행중이다.

조 부회장은 미래준비에 있어서 LG전자의 강점을 기반으로 선제적 준비를 하면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에는 인력, 자본, 시스템 등 자원을 집중 투입해 조기에 사업화를 추진한다.

LG전자는 폭넓은 제품군에서 축적된 데이터와 제품에 특화된 지식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특히, B2C 영역에서는 고객의 제품사용 경험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B2B 영역에서는 축적된 경험을 기반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로봇사업은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해 사업화 가능성을 검증한다. 단기적으로는 상업용 공간에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로에 집중하고, 중장기적으로 가정에서 삶을 보다 편리하고 윤택한 삶에 기여하는 가사로봇 분야로 확장할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수익성 기반 성장 사업 전환하고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5G 등 선제적 미래 준비와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할 것"이라며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 시장 선도제품 확대, 거실 주방 등 다양한 곳에 제품 제공, B2C 사업 강점을 서비스나 소재 부품 서비스나 소재 부품 영역으로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jinebit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