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서울시, 2022년까지 공적임대주택 32만 가구 공급

기사등록 :2019-01-10 14:02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서울시가 오는 2022년까지 서민주거 안정을 위해 공적임대주택 24만 가구와 도심 내 주택 8만 가구 총 32만 가구를 공급한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에 발맞춰 주택공급 확대하겠다는 내용의 민선 7기 청사진을 담은 '서울시정 4개년(2019~2022년)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사회·공동체주택,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지원 등을 통해 공적임대주택 24만 가구를 공급한다. 공적임대주택은 시가 직접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12만 가구)과 공공이 지원하고 민간이 공급하는 공공지원주택(12만 가구)로 구성된다. 14만5000가구는 대학생과 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층에 집중적으로 공급한다.

서울시는 또 공공주택 8만 가구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다. 도심 내 규제를 대폭 완화해 상업·준주거지역의 주거비율을 높이고, 공실이 많은 업무용 건물을 주거용도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또 버스차고지, 노후 공공시설, 저이용 공공부지 같은 유휴부지에 생활SOC와 주택을 함께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표=서울시]

주거재생사업도 추진한다. 주민공동체가 마을재생 계획을 수립하고 마을기업(2022년까지 26개 육성)이 시행하는 '10분 동네' 마을재생이 주된 사업이다. 빈집 1000가구를 매입하고 소규모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총 5400가구의 임대주택을, 국·공유지 등 복합개발시 임대주택을 확보하는 식으로 총 1000가구를 짓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강남북 균형 발전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캠퍼스타운을 60개소로 확대함과 동시에 역세권 활성화 사업모델 도입, 대학·기업 혁신거점 시범조성 지역특성을 반영한 균형발전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또 '2030 서울생활권계획'에 포한된 116개 지역생활권 중 상대적으로 낙후된 생활권 위주로 60개소에 대한 세부 실행계획을 우선 수립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과 연계해 공공주택을 차질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서울형 도시재생은 대한민국 표준모델로 확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