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박선호 국토부 차관, 대전·충남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논의

기사등록 :2019-01-10 15:49

충청권 지역인재 채용범위 확대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혁신도시가 없는 대전과 충남에 위치한 공공기관들을 대상으로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가 도입될 전망이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박선호 1차관은 이날 오전 충북혁신도시를 찾아 남궁영 충남 행정부지사, 이재관 대전시 행정부시장와 함께 지역인재 채용제도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지역인재 의무채용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에만 해당돼 대전·충남지역 인재들의 역차별 문제가 불거진 바 있다. 

박선호 국토부 차관이 충북혁신도시에서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이날 박 차관은 "지역 학생들의 일자리 기회를 넓히고 이전 기관의 인재 확보를 위해 지역인재 채용범위를 충북혁신도시 외 대전‧충청권으로 광역화할 필요가 있다"며 대전‧충남‧충북의 긍정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회의에 참석한 부자치단체장들도 정부의 광역화 추진 노력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박 차관은 또 충북혁신도시 관할 지자체장과 이전 공공기관장들을 만나 혁신도시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박 차관은 "혁신도시의 성공이 지역성장과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이라며 "정부는 물론 지자체, 이전 공공기관 모든 지역 혁신 주체들의 적극적인 노력과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전 공공기관들이 혁신도시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충북과 진천군, 음성군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하면서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도 약속했다. 아울러 작년 10월 수립한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돼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 이전공공기관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날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는 "지역 전략산업인 태양광 산업 육성과 정주여건 개선에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을 비롯한 이전 공공기관장들은 "이주 직원들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정부가 힘써달라"며 공공기관들도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