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욕지도 낚시어선 전복사고 생존자 구조에 최선 다하라"

경남 통영 욕지도 남방서 낚시어선 전복
해수부 장관·해경청장 등에 구조 긴급지시
적절한 구호조치와 신속한 의료지원 당부

본문내용

[세종=뉴스핌] 이규하 기자 = 11일 05시경 경남 통영 욕지도 남방에서 발생한 낚시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구호조치 등 국무총리실의 긴급조치가 하달됐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해양수산부 장관, 해양경찰청장, 국방부 장관에게 “어선, 상선, 관공선 등 사고주변 해역을 운항중인 모든 선박을 동원해 생존자 구조 및 실종자를 수색하라”고 지시했다.

또 부상자와 관련해서는 “적절한 구호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신속히 의료지원을 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육상인력, 잠수요원, 항공기 및 헬기 등을 동원해 해안가, 선박내부, 해상 등 모든 장소에 대한 수색활동을 신속, 정밀하게 전개해 실종자 발견에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복 사고 어선에는 선장 최모(57) 씨 등 14명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헬기와 경비함정 등을 급파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어선 [뉴스핌 DB]

jud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