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채권 선물옵션 ‘슈퍼 메기’ 선경래 대표는 누구

미래에셋 '박현주 사단' 핵심 멤버... 2~3년간 연 평균 400% 수익
지앤지인베스트 대표...2002년 미래에셋 떠나 독립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국채 선물시장에 6개월만에 다시 등장한 '슈퍼 개미'가 선경래 지앤지인베스트 대표라는 관측이 나온다. 투자 규모나 매매 패턴으로 볼 때 지난해 6~8월 60억원 가량 수익을 올렸던 개인투자자와 동일이라는 얘기다.(관련기사 : 국채선물 대박 터뜨린 '슈퍼 개미' 컴백...선경래 대표?)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선경래 대표는 주식 선물옵션 시장에서 '슈퍼 메기'로 불렸던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1967년생인 선 대표는 1997년 미래에셋투자자문 창업 당시 '박현주 사단'의 핵심 멤버 중 한 명이었다.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동원증권을 거쳐 미래에셋증권 주식운용본부장(CIO)를 역임했다. 당시 미래에셋의 대표 펀드인 '인디펜던트'를 운용을 맡아 업계 최고의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

선 대표는 2002년 미래에셋을 떠나 전업 투자자로 변신했다. 미래에셋에서 나온 직후 7억원으로 2~3년 동안 연평균 400%가량의 수익을 내며 3년여 만에 700억원 수준으로 자산을 늘렸고, 이후에도 연간 20~30% 수익을 내며 꾸준히 낸 것으로 알려졌다. 

2000년대 후반 그가 시장에 나타날 때마다 시장이 뒤흔들리자 업계 관계자들은 그를 '슈퍼 메기'라고 불렀다. 당시 그는 옵션시장에서 양매도(콜옵션과 풋옵션을 동시에 매도) 전략을 구사한 것으로 유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여의도 증권가 / 이형석 기자 leehs@

시장에서 이번에 국채선물을 대규모로 매수란 선 대표로 추정하는 이유는 무엇보다 자금 규모다. 연이틀 국채선물 1만2000계약을 매수하려면 증거금만 최소 250억원이 있어야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6월에 매수했던 규모는 증거금만 500억원 정도로 추산됐다. 이 정도 자금으로 베팅할 수 있는 인물이 국내엔 몇 안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 슈퍼개미가 지난해처럼 수익을 낼 수 있을까도 관심사다. 지난해엔 금리 하락에 베팅한 게 정확히 맞았다. 그렇지만 올해는 지난해처럼 금리가 떨어지기 쉽지 않을 거란 관측도 나온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중단기 쪽 금리 하락 가능성에 무게를 뒀을 것"이라며 "정책금리 인상 보다는 경기 둔화와 금리 인하 가능성을 높게 본 것 같다"고 추정했다.

또 다른 운용사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하를 기대하기는 조금 빠르다"면서 "그렇다고 금리가 올라갈 상황은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 시간 싸움에서는 롱이 유리한 걸로 들어오지 않았나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작년과 달리 금리 하락 룸이 크지 않다"며 "이번에도 성공할 수 있을지 좀 지켜봐야 겠지만 그렇게 많은 수익을 내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jihyeonm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