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브렉시트 표결 기다리며 완만한 하락

본문내용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다음주 영국 의회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합의안 표결을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가 일제히 완만하게 하락했다.

썸네일 이미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주요국 경제 지표 악화와 기업들 감원 소식, 그리고 경기 한파에 대한 우려가 주가 발목을 붙잡았다는 분석이다.

11일(현지시각)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이 0.32포인트(0.09%) 소폭 오르며 349.20에 거래됐고, 독일 DAX가 34.13포인트(0.31%) 하락한 1만887.46을 나타냈다.

영국 FTSE100 지수는 24.69포인트(0.36%) 떨어진 6918.18에 마감했고, 프랑스 CAC40 지수는 24.32포인트(0.51%) 내린 4781.34에 거래를 마쳤다.

오는 15일로 예정된 영국 의회의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에 유럽 대륙의 시선이 집중됐다. 국민들 사이에 찬반 시위가 연일 펼쳐지는 가운데 합의안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 리스크가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일부 언론은 이 경우 브렉시트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 상황. 15일 표결 결과가 금융시장의 향방을 결정할 전망이다.

혼란이 고조된 가운데 영국의 지난해 9~11월 성장률은 0.3%로 6개월래 최저치를 나타냈다. 영란은행은 무질서한 노 딜 브렉시트가 현실화될 경우 경제가 8%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 밖에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시한인 3일1일까지 경제 냉전을 차단하기 위한 해법이 마련되는지 여부에 촉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종목별로는 영국 주택 건설 업체인 테일러 윔피가 5% 이상 뛰었고, 스위스 스트로만이 향후 10년간 매출 5배 신장 계획을 밝히면서 4% 가까이 올랐다.

통신 섹터에서는 프랑스 대기업 알티스가 1% 선에서 뛰었고, 오렌지 역시 동반 상승하면서 유럽 증시의 통신 지수를 끌어올렸다.

 

 

higrac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