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상호 협력으로 최적의 의사결정"

기사등록 :2019-01-13 10:34

새해 맞아 임직원 200여명과 트래킹
"에쓰오일의 성공 DNA 이어가자"...직원 격려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기업 경영은 산행과 같아서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전진하려면 상호 협력을 통한 최적의 의사결정과 리스크 최소화가 중요합니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는 12일 임원 및 부장급 이상 직원 200여 명과 함께 새해 트래킹을 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올해 예정된 핵심 추진 과제들을 성공적으로 달성하려면 전 임직원이 합심하고 리더들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당부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앞줄 오른쪽 6번째)와 임직원들이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트래킹 행사를 갖고 힘찬 새해 각오를 다졌다. [사진=에쓰오일]

이날 알 감디 CEO는 경기도 양주시 우이령길 교현탐방지원센터에서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에 이르는 6.5km 구간을 걸으며 임직원들과 새해 덕담을 나누고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 자리에서 알 감디 CEO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유 규제 강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제조업 경쟁력 강화, 석유화학 제품의 수요 증가와 같은 변화 속에서 기회 요인들을 가려내 에쓰오일의 성공 DNA를 이어가자"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잔사유 고도화와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의 안정적 운영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 진행 △전사적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경쟁력 제고 △협력의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한 회사와 개인의 성장 등 4대 중점과제 달성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쏟을 방침이다.

특히 지난해 완공한 RUC/ODC 프로젝트 이후 회사의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지속성장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는 스팀 크래커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 건설 등에 5조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며, 2023년 마무리하는 게 목표다.

알 감디 CEO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는 회사를 명실상부한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변모시키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프로젝트의 추진에 필요한 모든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uss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