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울 부스터’ 사전 계약…가솔린 1914만원부터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기아자동차가 소형차 ‘쏘울 부스터’의 사전계약을 14일 시작한다.

기아차는 전국 전시장에서 쏘울 부스터의 가솔린, 전기차(EV) 모델의 사전계약을 시작했다고 이날 밝혔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첫 선을 보인 쏘울의 3세대 모델이다.

썸네일 이미지
쏘울 부스터EV.[사진=기아자동차]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204 마력(ps), 최대 토크 27.0 kgf·m의 동력성능을 갖춘 1.6 터보 엔진과 △기어비 상향조정으로 응답성을 개선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했다.

쏘울 부스터 가솔린 모델의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1914만~1944만원 △노블레스 2150만~218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2376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할 예정이다.

쏘울 부스터 EV는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이 가능하다. 2세대 쏘울EV 보다 80% 이상 향상된 150kW의 출력을 확보했다. 또 기존 쏘울 EV(30kWh) 대비 용량을 두 배 이상 늘린 64kWh 고용량ㆍ고전압 배터리를 적용했다.

쏘울 부스터 EV 모델의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4600만~4700만원 △노블레스 4800만~4900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할 예정이다.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