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이해찬-권용원 “자본시장 활성화" 한 목소리

기사등록 :2019-01-15 13:08

이해찬 "투자 선순환, 인프라 구축돼야"
권용원 "증권거래세 폐지·규제 체계 손질·해외투자 지원 필요"
참석자들, 집권 여당과 금융투자업계 만남 "이례적"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자본시장 활성화의 필요성에 대해 한 목소리를 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15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여당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집권 여당이 금융투자 업계의 목소리를 듣는 것은 아마 이번이 처음일 것이다. 국민자산 증대를 위한 자본시장 역할과 회사들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이런 자리가 마련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도 투자의 선순환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자본시장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 방법으로는 모험자본 활성화를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투자 활성화로 순환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 모험적인 투자를 어떻게 안전하게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의 엔젤 클럽(창업·벤처기업 투자목적 가진 개인 투자자들의 모임)의 사례를 언급하며 “미국의 엔젤클럽에선 12개 사업 중 1개만 성공해도 괜찮다는 게 투자 관행”이라고 설명했다.

집권 여당 대표가 금융투자업계 사장단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두고 다수 참여자들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서명석 유안타증권 대표는 “집권 여당 대표가 금융투자업계 사장단과 만나는 것은 아마 처음일 것”이라며 “투자 활성화를 위해 여러 의견이 오고 갔다. 개인적으로도 상당히 흥분되는 순간이었다”고 했다.

김병욱 의원은 “정무위 차원에서 사장단을 만나는 일은 있었지만 여당 대표가 금융투자업계와 자리한 것은 처음”이라며 “이는 금융투자업계가 발전하기 위해서 혁신성정이 필요하다는 것을 더불어민주당, 나아가 문재인정권이 공감한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를 방문해 증권 ·자산운용사 사장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최주은 기자>

권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규제와 조세체계 등 업계 숙원을 해결하기 위한 정치권의 협조를 거듭 요청했다. 지난해 당정은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본시장 혁신과제' 이행 방안을 내놨다.

권 회장은 특히 증권거래세 폐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장기투자 자금에 대해선 세제 혜택을 줘야한다고 했다. 그는 “미국, 영국 일본 등 자본시장 선진국과 비교해 국내 조세체계는 복잡하다”며 “증권거래세 부과 체계가 복잡한 데 그치지 않고 시장과 투자자들에 왜곡 증상을 만들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증권거래세율(0.3%)은 주변 국가인 중국‧홍콩‧태국(0.1%), 대만(0.15%), 싱가포르(0.2%)보다 높다. 반면 미국과 일본은 증권거래세가 없다.

권 회장은 또한, 자본시장 혁신성장과 실물경제 발전을 위해서는 규제 체계 개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자본시장 관련 규제가 1404개에 달한다”며 “방대한 과제로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자본시장 활성화를 위해 과도한 규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해외 투자의 필요성이 증대되는 가운데 관련 제도 정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냈다. 권 회장은 “현재 국민연금을 포함한 퇴직연금과 개인연금 규모는 1000조원으로 3년 뒤 3500조원으로 늘어나 국내 운영만 해서는 수익률을 맞추기 어렵다”며 “해외 주요 자산에 분산 투자할 필요가 있는데 관련 제도 정비가 선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에서는 투자의 선순환과 이를 위한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IPO를 제외한 새로운 기반의 회수 시장이 활성화돼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운열 의원은 “국내는 90% 이상 기업공개(IPO)를 통해 회수가 이뤄진다”며 “이는 정상적이지 않은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기반의 회수 시장 인프라 구축, 금융혁신, 자본시장 활성화와 관련된 좋은 의견을 주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원장,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최운열·유동수·김병욱 의원이 참했한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을 비롯해 증권업계에선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정영채 NH투자, 장석훈 삼성증권, 나재철 대신증권, 서명석 유안타, 신요환 신영증권을 포함 14개사 대표이사가 자리를 메웠다. 또 자산운용업계에선 서유석 미래에셋, 전영묵 삼성, 조홍래 한국투자신탁 등 10개사 대표가 참석했다.

 

 

jun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