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종합] 英 하원,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노 딜 브렉시트 공포 속 메이 총리도 위기

기사등록 :2019-01-16 05:11

찬성 202표 대 찬성 432표로 압도적 부결..메이 총리 참패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영국 하원이 15일(현지시간) 테리사 메이 총리 내각이 제출한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합의안을 압도적 표차로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영국이 EU와 합의안 없이 탈퇴하게 되는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공포가 고조되는 한편 협상을 주도해온 메이 총리의 정치적 위상도 심각한 타격을 받게 됐다. 

영국 하원은 이날 저녁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마지막 토론을 벌인 뒤 표결에 들어가 찬성 202표 대 반대 432표로 부결시켰다. 

의회 연설하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 승인 투표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영국 하원 650명 중 하원의장 등 표결에 참여하지 않는 11명을 제외한 239명의 과반수인 320명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했다. 

메이 총리는 표결 직후 의회 연설을 통해 “우리는 EU와 합의안을 통해 (브렉시트로) 나서길 원한다”며 브렉시트 합의안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표결에 앞선 연설을 통해서도  “합의안에 대한 반대 투표는 노 딜 브렉시트의 위기와 불확실성, 분열을 위해 투표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나 표결 이전부터 영국 정가와 언론들은 브렉시트 합의안이 큰 표차로 부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노동당과 스코틀랜드국민당(SNP), 민주연합당(DUP) 등 야당들은 이미 모든 소속 의원들이 반대 표결에 나설 것이라고 공언했다.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을 앞두고 런던 의회 의사당 앞에 모인 브렉시트 찬반 시위대가 설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317명에 달하는 집권 보수당 의원 중에서도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협상안에 불만을 품은 강경파를 중심으로 상당수 의원들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정치권과 언론들은 메이 총리 정부가 협상안 부결 이후 3일 이내 개정된 내용으로 재표결을 요구할 수는 있지만 여당 내 반란으로 반대표가 압도적으로 많을 경우 메이 총리의 퇴진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따라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 이후 극심한 사회 분열과 정국 혼란을 어떻게 수습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함께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공포와 불안감도 급격히 확산될 전망이다. 영국 정부는 지난 2017년 3월 29일 EU에 탈퇴 의사를 통보했다. 양측이 최종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하더라도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영국은 통보일에서 2년이 지난 오는 3월 27일에 자동으로 EU에서 탈퇴하게 된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