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 확정에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전환점 될 것"

김의겸 논평 통해 환영 "정부, 한미 긴밀한 공조 토대로 관련국과 협력"
"남북 대화도 확대하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 위한 역할 할 것"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북미 양측이 2월 말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이번 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우리 정부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지난해 남북미 세 정상이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관련국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 왼 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와 더불어 남북 간의 대화도 확대해 가면서 금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모든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약 1시간30분 동안 만난 후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발표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 말 쯤 열리며 개최지는 추후에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