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탈당 선언한 손혜원...야권 "의원직 내려놓고 검찰 수사 받아라"

기사등록 :2019-01-20 15:23

손혜원 탈당에 야권 '맹탕 기자회견', '의원직 사퇴' 요구
한국당 "도마뱀 꼬리 자르고 도망, 국민에 대한 기만"
바른미래당 "썩은 내 진동...변명·선동의 기자회견일 뿐"
평화당 "박지원 의원까지 검찰 조사? 어이 없을 뿐"
정의당 "손혜원 탈당으로 민주당 책임 덜어지지 않아"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탈당을 선언한 가운데, 야권은 논평을 내고 비난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탈당' 조치는 현재의 논란을 해결하는 해답이 아니라며 즉각적인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김순례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문난 잔칫집에 먹을 것 없는 맹탕 기자회견"이라며 "손 의원은 즉각 의원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론관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1.20 mironj19@newspim.com

김 대변인은 이어 "고해성사는 아니어도 잘못을 솔직하게 시인하고 진솔한 사과를 할 것이라 기대했으나 고작 '탈당'을 한다고 했다"며 "당장 여론의 뭇매를 피해가고픈 민주당과 이 사태를 모면하고자 하는 손 의원 간 모종의 거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몰아세웠다.

김 원내대변인은 또 "도마뱀의 꼬리를 자르면 당장은 도망칠 수 있지만, 도마뱀의 꼬리는 다시 자라게 돼 있다"며 "홍영표 원내대표까지 기자회견에 참석한 것을 보니 '뒷배'를 단단히 봐주기로 한 모양이지만, 오늘 손 의원의 기자회견은 국민에 대한 기만이자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의원의 소속 정당이기도 한 민주평화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탈당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 재판 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서영교 의원이 가족 보좌진 채용문제를 탈당으로 무마하고 나서 잠잠해지자 다시 복귀한 전적을 보인 바 있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어 "손 의원이 목포 근대문화유적과 목포 구도심 활성화에 관심을 갖고 애썼다고 하여, 공직자의 본분을 망각하고 공사를 넘나들며 자의적인 사익 추구 행위를 한 것에 대한 국민의 비판을 피해갈 수는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그러면서 "지역기업과 지역의원에 대해 아무런 근거 없이 함께 검찰 조사를 받자는 태도는 목포 발전을 위한 동기조차 의심하게 만들 뿐"이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론관에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1.20 mironj19@newspim.com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의원직 사퇴가 답"이라며 "썩은 내가 진동한다. 변명과 선동의 기자회견일 뿐"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결백을 주장했는가. 결함 많은 국회의원 부적격자일 뿐이다. 문화계에 영향력을 미쳤다면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쳤을 것이라고 했는가. 삐뚤어진 생각이 막장이 아닐 수 없다"면서 "집권당의 오만함이다. ‘잡아떼기’가 명수급, ‘변명’은 역대급"이라고 혹평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또한 논평을 내고 "정치인의 입당과 탈당은 자유의사"라며 "가장 큰 책임의 당사자인 더불어민주당은 어물쩍 넘어가려는 심사다. 손혜원 의원이 탈당을 했다고 민주당의 책임이 덜어지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