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종합]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이정표 마련할 것‥민간 대북투자 중요 역할”

기사등록 :2019-01-23 05:32

트럼프-김영철, 비건-최선희 회담에서 “진전 있었다”
북한과 최조 합의 위해 민간 투자 중요한 역할 할 것 강조.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2월 말 개최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를 위한 좋은 이정표(marker)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핵 협상의 최종 합의를 이루기 위해 민간 부분의 투자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의 기조 연설과 문답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많은 진전이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화상연설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그동안) 북한과 많은 논의를 했다”면서 “김영철(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지난주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 더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이같은 진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에서만 이뤄진 것이 아니라면서 스웨덴에서 진행됐던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상 부상의 실무 협상에서도 “조금 더 진전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우리는 이 과정(비핵화)에 또 다른 좋은 이정표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회담 개최지와 예상되는 추가 초지에 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말해줄 새로운 소식이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해외 투자를 갈망하고 있는 북한과 최종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민간 부문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원만히 진행될 경우 북한의 경제 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엄청난 민간부문 진출이 있을 것이라면서 "민간 부문은  이(비핵화) 협정의 최종 합의를 이루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제시한 비핵화를 성취하고 두 정상이 동의한 한반도 안전과 평화를 달성하는 과정에 여전히 많은 단계들이 남아 있다고 강조,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비핵화를 위한 추가 협상이 계속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당초 미국 정부 대표로 다보스 포럼에 참가할 예정이었으나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업무정지) 사태로 이를 취소하고 이날 화상을 통해 기조 연설에 나섰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