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내년까지 지하철 과천·안산·용산·분당선에 재난방송수신설비 설치

기사등록 :2019-01-24 09:30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르면 내년부터 수도권 8개 광역철도노선 이용객은 터널이나 지하구간에서도 DMB(휴대용기기 방송 서비스)를 보거나 FM라디오를 들을 수 있게 된다.

24일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오는 2020년까지 재난방송수신설비 설치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재난방송 수신 설비(FM/DMB) 구성도 [자료=한국철도시설공단]

FM/DMB 재난방송수신설비가 설치되는 수도권 8개 노선은 △과천선(금정∼선바위) △안산선(오이도∼금정) △용산선(용산∼가좌) △분당선(수원∼왕십리) △중앙선(청량리∼용문) △일산선(대화∼지축) △수인선(인천∼수원) △경춘선(망우∼금곡)이다. 철도공단은 해당 노선 터널 및 지하구간 113km에 해당 설비를 설치한다.

철도공단은 국가가 관리하는 길이 200m 이상 철도터널 및 지하구간 574개소 중 FM/DMB 수신 설비가 설치되지 않았거나 개량대상인 529개소(약 796km)를 대상으로 총 125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김영하 철도공단 시설본부장은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수도권 광역철도 구간 터널 및 지하구간에서도 DMB와 FM라디오를 이용할 수 있어 철도 이용객들에게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라며 “또 긴급 상황 발생 시 실시간으로 재난정보 전파가 가능해 철도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