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서울 부동산 거래절벽 본격화..GBC등 호재에도 급감

기사등록 :2019-01-27 08:31

17개월만에 서울 아파트 거래량 10분의 1로 줄어
매수자, 부동산 약세장 이어질 것으로 예상해 관망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 월 거래량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6년만에 최저 거래량이다.

지난 2013년 1월 1196건을 기록했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조기 대통령 선거가 막 끝난 지난 2017년 8월 1만4677건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이후 17개월만에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 신고일 기준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총 1432건이다. 1만198건 거래됐던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턱 없이 적은 수치다. 일 평균 거래량은 약 53건으로 지난해 1월(328건)의 16% 수준이다.

지난해 10월 1만119건이었던 월 거래량은 11월에 접어들면서 3550건으로 3분의 1 수준이 됐다. 부동산 거래 신고의무기간이 계약일로부터 60일임을 감안하면 9.13 주택시장안정대책 이후 거래절벽이 본격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가 올 상반기 착공될 것이라는 대규모 호재가 나온 강남구 역시 거래절벽에 놓인 건 마찬가지. GBC는 경제효과만 264조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 일대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견됐다. 하지만 지난해 연말부터 지지부진하던 이 사업 진행에 속도가 붙었음에도 부동산 시장은 잠잠하다. 지난달 일 평균 3.4건 손바뀜됐던 강남구 아파트는 이달엔 일 평균 2.4건 손바뀜되는 데 그쳤다.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조감도 [자료=서울시]

이에 대해 부동산 전문가는 매수자들이 서울 아파트값 하락을 전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올해는 평년보다 서울 부동산 시장이 약세를 띨 것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아 매수자 입장에선 이 시점에 집을 살 이유가 없다”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서울의 한 공인중개사 대표는 “평소보다 1억~2억원 내린 급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급매물조차도 거래가 쉽게 되지 않는 상황이다”라고 전한다.

대규모 입주가 진행 중인 송파구 아파트 매매거래량 감소폭도 두드러졌다. 송파구는 지난해 12월 총 162건 거래됐지만 이달은 69건 손바뀜하는 데 그쳤다. 지난달의 40% 수준이다.

권일 팀장은 “송파구는 매물은 많지만 매수자들이 움직이지 않고 있는 대표적인 곳”이라며 “입주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면 가격이 더 떨어질 것으로 보고 매수자들이 관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4월 무렵엔 가락동 ‘헬리오시티’(총 9510가구) 입주도 마무리되므로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